LIVE 제보하기

설연휴 이용 단거리 해외여행객 늘어

표언구 기자 eungoo@sbs.co.kr

작성 2017.01.13 14:39 조회 재생수6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 설 연휴 단거리 해외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비교적 짧은 연휴 탓에 먼 장거리 여행지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의 단거리 여행지를 찾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오늘(13일)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인 1월 26일부터 28일까지 출발을 기준으로 패키지 상품을 이용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 중 단거리 지역으로 떠나는 사람들이 90%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추운 겨울에는 따뜻한 동남아나 일본 온천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가족여행객이 많은 명절 연휴의 특성상 괌·사이판 등 남태평양 비중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 하나투어의 설명입니다.

하나투어 여행상품으로 떠나는 전체 해외여행객 수는 작년 설 연휴와 비슷한 2만5천 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아직 설 연휴까지 2주 이상 남았기 때문에 예약이 계속 들어오고 있어 정확한 수는 집계 중이지만 연휴가 5일이었던 작년 설 연휴와 비슷한 예약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모두투어에서도 설 연휴 단거리 여행이 인기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12일을 기준으로 작년 설 연휴를 2주 앞둔 시점과 비교하면 예약이 동남아와 대만이 각각 40%, 괌이 50% 늘었습니다.

모두투어는 단거리뿐만 아니라 전체 해외여행객이 5~10%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파크투어에서도 역시 일본과 동남아의 예약률이 높았습니다.

12일 기준으로 인터파크투어의 항공권 발권 순위를 도시별로 보면 1위가 일본 오사카였으며 그다음은 일본 후쿠오카, 태국 방콕, 대만 타이베이, 일본 도쿄의 순이었습니다.

인터파크투어에서 작년 설 연휴보다 항공권 발권은 3% 증가했습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단거리 여행의 경우 설 연휴가 2주도 남지 않았을 때 항공권을 사는 사람들이 많아서 연휴가 다가올수록 예약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