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은 "AI로 가금류산업 1천649억 생산손실…4분기 GDP 0.03%p↓"

"계란 가격, 올 상반기 높은 수준 예상"

표언구 기자

작성 2017.01.13 14:37 수정 2017.01.13 16:39 조회 재생수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AI 사태에 따른 우리나라 가금류 산업의 생산손실이 1천600억원을 넘었고 계란 가격이 올해 상반기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3일)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의 경제적 영향'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작년 4분기 AI로 인한 가금류 산업의 직접적인 생산손실 규모는 1천649억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계란의 생산 차질액이 754억원이고 도축 생산은 375억원, 가금육 가공 등은 544억원의 피해가 각각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은은 AI로 인한 가금류 산업의 생산 차질이 작년 4분기 국내총생산(GDP)을 0.03% 포인트(p)를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AI는 작년 11월 16일 전남 해남과 충북 음성에서 발생한 뒤 전국으로 급속히 퍼졌습니다.

지난 9일 현재 닭 2천660만 마리, 오리 244만 마리 등 3천150만 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됐습니다.

한은은 "AI 발생이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올해 2분기 이후 점차 회복될 전망"이라며 "사육두수의 33%인 산란계의 살처분 규모와 6개월 걸리는 성장기간을 감안하면 계란 및 제빵·제과 등 관련 산업의 생산차질이 당분간 이어질 소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계란 수입 지원 등 정부의 수급안정 대책에 대해선 "높은 수입단가 등으로 AI 발생 전 생산규모를 충족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AI 사태는 소비자물가에도 영향을 줘 작년 12월 소비자물가에서 계란 가격은 전월보다 8.7% 올랐고 닭고기 가격은 수요 감소 등으로 2.3% 하락했습니다.

한은은 "계란 가격은 산란계 부족 등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닭고기 가격은 공급이 줄면서 상승세로 전환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