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네이버 개발한 자율주행차 곧 일반도로 시험주행

표언구 기자 eungoo@sbs.co.kr

작성 2017.01.13 10:48 조회 재생수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조만간 일반도로 시험주행에 나섭니다.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업체가 만든 자율주행차가 시범주행을 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네이버는 오늘(13일)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성능 시험을 최근 통과했고 국토부의 일반도로 임시 운행 허가증이 발급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이버는 운행 허가증이 언제 발급되는지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지만 ICT 업계에서는 이미 성능 시험을 통과한 만큼 이르면 이번 달이나 다음 달에 허가증이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차를 맡는 네이버 연구개발(R&D) 자회사 '네이버랩스'의 법인 설립 절차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며 "해당 설립 절차가 끝나면 허가증은 바로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네이버는 이번 시범 운행으로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AI)의 성능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복잡한 도심 도로를 달리며 길 위의 장애물이나 신호등 변경 등 상황에 대처하는 법을 AI가 스스로 배우도록 해 차량 안정성을 높인다는 구상입니다.

네이버의 음성인식 AI인 '아미카'도 차량에 탑재시켜 운전자가 말로 목적지나 경유코스를 지시하는 기능을 실제 환경에서 다듬을 예정입니다.

네이버는 "이번 자율주행차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 기준 '레벨3' 수준으로 운전자가 눈을 감아도 안전한 완전 자율주행차인 '레벨4' 바로 전 단계"라며 "상용화 시점은 공개할 수 없지만 다양한 파트너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계속 기술 수준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앞서 현대·기아차와 서울대 등이 개발한 자율주행차 10여대가 국토부의 임시 허가증을 받고 시험주행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