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금괴 갖고 튀어라" 日 공항서 사라진 알바생들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7.01.13 07:36 수정 2017.01.13 08:21 조회 재생수4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십만 원의 일당을 받고 금괴를 몰래 운반해주기로 한 아르바이트생들이 약속을 어기고 일본 공항에서 단체로 도주했습니다. 

각자 1억 원어치의 금괴를 갖고 달아났던 이들은 범행 나흘 만에 한국에서 경찰에 검거됐으며 경찰은 이들에게 금괴 절도를 사주한 인물이 있는 것으로 보고 추적 중입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19·무직)군 등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B(20·대학생)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6일 인천공항 면세구역에서 금괴 2개씩 가지고 비행기에 탄 뒤 일본 후쿠오카공항에 내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군 등은 일당 수십만원을 받기로 하고 금괴운반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사이로, 총 10명 가운데 2명만 정상적으로 금괴를 상대에게 넘겨줬습니다. 

달아났던 8명 중 3명은 후쿠오카 공항에서 금괴 운반책 인솔자에게 붙잡혔지만, 
나머지 5명은 1인당 1억원 정도의 금괴를 갖고 사라진 것입니다. 

홍콩에서 구매한 금괴를 일본에서 판매하려고 했던 금괴 주인은 이 소식을 듣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일본이 사실상 1인당 금괴 2개까지는 반입을 허용하는 점을 이용해 세금을 아끼려 했다가 큰 낭패를 본 것입니다. 

아르바이트생들은 신발 안에 금괴를 숨겨 일본으로 반입했지만 금괴 주인의 신고를 받은 경찰의 추적 끝에 지난달 20일 한국에서 모두 붙잡혔습니다. 

검거된 이들 중에는 만 19세인 10대가 2명, 평범한 대학생이 4명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들은 현재 금괴를 갖고 있지 않다고 진술하고 있어, 경찰은 이들에게 금괴 절도를 지시하고 물건을 인수한 또 다른 인물이 있는 것으로 보고 추적 중입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