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초등생이 112 신고하자…"엄마에게 신고해"

KNN 정기형 기자

작성 2017.01.12 21:03 수정 2017.01.12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PC방에 갔다가 집단 폭행을 당한 초등학생이 겁에 질려 112에 신고 전화를 했습니다. 경찰은 출동은 하지 않고 엄마에게 말해서 신고해라 라고 말할 뿐이었습니다.

KNN 정기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경남 김해시의 한 PC방입니다.

야구방망이를 든 아이가 의자를 치고 지나갑니다.

잠시 뒤 5명이 몰려와 아이를 둘러쌉니다.

목을 조르며 의자를 밀치고 주먹으로 위협합니다.

게임 실력을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폭행을 당한 초등학교 6학년 김 모 군은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습니다.

피해 학생은 가해 학생들이 아래 1층에서 기다리고 있을 것이 겁이 나 계단으로 내려가지 못하고 이곳에서 112 경찰에 신고를 합니다.

112통화 내용입니다.

[신고전화 녹취 : (긴급신고 112입니다.) 여보세요. 경찰서 맞아요? (무슨 일이에요?) 신고를 하려고요 (아, 내가 할게.)]

울먹이는 김 군에게서 도와주러 왔던 친구가 전화를 넘겨받습니다.

[신고전화 녹취 : ○○ PC방인데요. 제 친구가 폭력을 당했습니다. (누구한테요?) 다른 초등학교 애들한테요. (부모님한테 연락해요.) 네?]

학생이 놀란 반응을 보이지만 경찰은 같은 말을 반복하며 전화를 끊습니다.

[112 경찰 : 엄마한테 신고하세요. 엄마한테. 엄마한테 이야기해 가지고 엄마한테 신고하도록 해요.]

김 군은 충격으로 정신과 진료도 받고 있습니다.

어머니에게 신고하라던 경찰은 뒤이은 어머니의 신고에도 출동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필영 K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