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반기문 귀국…"분열된 나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

작성 2017.01.12 17:47 수정 2017.01.12 18:06 조회 재생수5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반기문 귀국…"분열된 나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유엔 사무총장에 오른 2007년 이래 10년 만의 자연인 신분 귀향이지만 반 전 총장은 귀국 전 사실상 대선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앞으로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뛰어들 것을 예고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당분간 제3지대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지만, 반 전 총장의 귀국은 여야를 불문하고 정당 간 합종연횡 등 정계개편의 촉발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습니다.

반 전 총장은 오늘 귀국 메시지를 통해 현재 한국 상황을 총체적 난관이라고 규정한 뒤 "부의 양극화, 이념, 지역, 세대 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며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패권과 기득권은 더 이상 안된다"며 "우리 사회 지도자 모두 책임이 있다. 이들 모두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 그리고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제가 유엔 사무총장으로 겪은 여러 경험과 식견 가지고 젊은이의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해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며 "저는 분명히 제 한 몸을 불사를 각오가 돼 있다고 이미 말씀드렸고 그 마음에 변함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권력의지가 남을 헐뜯고 소위 무슨 수를 써서라도 권력을 쟁취하겠다, 그런 것이 권력의지라면 저는 권력의지가 없다"며 "오로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몸을 불사를 의지가 있느냐, 그런 의지라면 얼마든지 저는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