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비디오머그] "박 대통령 체포하라" 분신 정원스님 '위독'

SBS뉴스

작성 2017.01.08 16:27 수정 2017.01.09 08:48 조회 재생수4,1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지난 주말 촛불집회 현장 부근에서 분신한 64살 서 모 씨가 '정원'이라는 법명을 쓰는 스님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씨는 지난 7일 밤 10시 반쯤 종로구 경복궁 앞 광화문시민열린마당에서 몸에 휘발성 액체를 끼얹고 스스로 불을 붙여 분신했습니다. 곧바로 서울대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전신 70%에 3도 화상을 입고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분신 현장에서 발견된 스케치북에는 "경찰은 내란 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 경찰의 공권력도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경찰은 해산하라!", "나의 죽음이 어떤 집단의 이익이 아닌 민중의 승리가 되어야 한다. 나는 우주의 원소로 돌아가니 어떤 흔적도 남기지 마라!"는 등의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박근혜와 그 일당을 반드시 몰아내야 한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 서길 간절히 바란다"며 "촛불은 가슴에서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한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길…"이라며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정원 스님이 남긴 메시지들을 SBS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기획·구성: 화강윤 / 영상취재: 이용한 / 편집: 김준희 / 사진: 연합뉴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