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靑이 블랙리스트 주도"…문건 속 정황

SBS 뉴스

작성 2016.12.29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대한민국 헌법 22조 모든 국민은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가진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이 헌법 가치를 정면으로 부정한 증거를 저희가 입수했습니다. 어제(27일)까지 이틀 연속으로 전해드린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청와대가 주도해서 작성한 정황이 담긴 문건입니다. 더 구체적으로 말해서 청와대 정무수석실입니다.

특별취재팀 박민하 기자가 먼저 보도합니다.

<기자>

2014년과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 사업과 관련된 블랙리스트입니다.

지원 사업별로 블랙리스트에 오른 개인이나 단체들이 정리돼 있습니다.

이 문건 중간에 '정무 리스트'라는 제목 아래 59건의 명단이 들어 있습니다.

문체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리스트를 만들어 문체부로 내려보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정부의 부인과 달리 청와대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정황이 문건을 통해 처음 확인된 겁니다.

정무 리스트에는 창작과 비평 등 문화 예술인과 단체 명단이 적혔고, 정부 지원사업에서 탈락했다는 내용도 들어 있습니다.

고은 시인도 이 명단에 들어 있습니다.

[고은 시인 : 자기 정치노선에 반대하는 세력도 하나도 없고, 그런 세상이 어디 있을까? 이 세상에. 참 바보예요.]

정무 리스트라는 제목 옆에는 2015년 4월 13일이라는 작성일과 함께 중요라고 표시돼 있습니다.

이때 정무수석은 조윤선 문체부 장관입니다.

당시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블랙리스트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몇 차례 질책을 받기도 했다고 문체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김종덕/전 문체부 장관 : 특검에서 제가 밝힐게요. 특검에서 저한테 물어볼 게 다 그런 것일 것 같아요.]

다른 문건에는 청와대에서 블랙리스트 명단을 추가로 통보해 정부 지원사업 심사 결과 발표를 미뤘다는 내용도 들어 있습니다.

일부 블랙리스트 단체들에는 청와대의 양해를 얻어 정부 지원을 해 줬다는 설명도 있습니다.

청와대가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를 주도했다는 정황이 문체부 문서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김종우)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