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野3당, '2일 탄핵' 무산되자 '5일 본회의' 중재안 부상

작성 2016.12.01 18:30 조회 재생수1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당은 1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1일 발의→2일 본회의 의결' 일정이 무산됨에 따라 3개 중재안을 마련,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나머지 2개 야당에 제안했다.

이 가운데 5일 본회의를 별도로 소집해 탄핵안을 표결하는 방안이 유력한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이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수렴한 끝에 제안한 중재안은 ▲2일 발의→8일 본회의 보고→9일 본회의 표결 ▲1일 또는 2일 발의→2일 보고→5일 임시회 소집 후 표결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퇴진협상의 마지노선으로 정한 7일까지 기다린 뒤 발의→8일 본회의 보고→9일 본회의 표결 등 세가지이다.

이와 관련,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세가지 안을 제안을 했으니 답을 기다리고 있다"며 "다른 야당들이 '1일 또는 2일 발의→2일 보고→5일 임시회 소집 후 표결' 안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안의 경우 본회의를 추가로 소집해야 한다.

여당이 이에 응할 가능성이 낮은 만큼 여야 합의로 본회의를 잡기는 힘들어 보인다.

박 비대위원장은 "야3당이 본회의 소집요구를 하면 어차피 정세균 국회의장이 이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2일 표결'과 '5일 표결'의 차이가 뭐냐는 질문에는 "주말 며칠간을 더 줘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한테도 결정을 하라는 기회를 주는 것"이라면서도 "본회의장에서 비박 몇사람들에게 물어보니 곤란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비박에서는 '7일까지 왜 못 참아주냐'고 하더라"며 "그래서 제가 (대통령이) 우리를 함정에 빠트렸다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5일 본회의 표결안'에 대해 "(비박을) 설득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을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합리적 중재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가 끝난 뒤 의원총회를 다시 소집, 국민의당이 제시한 중재안을 포함해 향후 대응책을 논의키로 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야3당이 그렇게 촉구했던 탄핵안에 대해 국민의당이 발의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슬픈 날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국민의당의 중재안 제시에 대해 "입장변화에 대해 깨달은 것은 다행으로 생각하면서도 절차를 좀더 복잡하게 만든 부분이 있으니 의총 등에서 의원들의 의견과 양해를 구해보겠다"고 말했다.

대통령 탄핵안 발의를 위해서는 과반인 151명의 의원이 필요하며, 탄핵안은 발의 후 첫 본회의 보고로부터 24∼72시간 범위에서 표결해야 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