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팀장에서 임원으로 발탁…LGU+ '깜짝' 인사

작성 2016.12.01 18:27 조회 재생수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LG유플러스가 1일 이사회를 열어 팀장급 직원을 단번에 두 단계 뛰어넘은 상무로 승진 발탁하는 '깜짝' 인사를 단행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황현식 PS본부장을 부사장으로, 박형일 CRO 정책협력담당과 김훈 NW본부 NW운영부문장을 전무로 승진시키는 등 총 10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

새롭게 상무로 선임된 대부분은 '담당'이라는 직급이다.

그러나 송대원 FC본부 지능디바이스개발팀장은 이례적으로 팀장에서 담당이 아닌, 상무로 승진했다.

송 팀장은 인터넷TV(IPTV) 전문가로 TV에 구글 서비스를 더한 새로운 스마트 IPTV인 '유플러스 티비G'(U+ TV G), 유튜브 콘텐츠 채널화 업무 등을 맡아왔다.

이 같은 깜짝 인사는 회사가 창립된 이후 처음이다.

일반적으로 팀장은 담당으로 승진한 뒤 짧게는 1년, 보통은 1년 이상 업무를 맡아야 임원급인 상무로 승진할 수 있다.

회사 안팎에서는 평소 격식이나 정해진 틀을 따지지 않고 실력을 갖춘 인재, 조직 등을 높이 평가하는 권영수 부회장의 '과감한 발탁', '깜짝 승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송 팀장은 올해 지능디바이스개발팀을 이끌며 인공지능(AI) 관련 제휴, 개발 등을 담당했다"면서 "과거 성과, 미래 가능성까지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인사에서 '탁월한 성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강조했다.

가입자 증가, 경쟁 환경 대응, 신기술 개발 등에서 결실을 얻었던 이들을 발탁했다는 의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