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수협, 54년 만에 은행 분리…"어민지원 1천억으로 확대"

SBS뉴스

작성 2016.12.01 18:18 조회 재생수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협중앙회가 창립 54년 만에 은행 업무를 완전히 분리하고 새롭게 출범했다.

수협은행은 자회사로 독립했다.

수협중앙회는 1일 서울 송파구 오금로 본사에서 '신(新)수협 출범식'을 열고 2021년까지 5개년 발전 계획을 발표했다.

1962년 창립한 수협중앙회는 지금까지 어민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은행사업, 유통 및 판매사업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단일 체제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금융환경이 급변하고 협동조합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대두하면서 사업구조 개편을 단행했다.

개편안은 중앙회에서 신용사업을 떼어내 수협은행 별도 법인으로 출범시키고, 중앙회는 경제사업에 집중하도록 한 것이 골자다.

중앙회는 앞으로 어민지원 및 유통, 판매, 수출 등 경제사업 활성화에 주력한다.

특히 현재 연간 460억여 원의 어업인교육지원 규모를 오는 2021년까지 1천억 원대로 2배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또 수산물 유통망 혁신을 위해 전국 각지 어촌에 산지거점유통센터(FPC)를 20개소까지 늘리는 한편 품질위생관광형 위판장 50개소를 신설한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인구 밀집 권역에는 산지에서 집하된 수산물을 분류하는 소비지분산물류센터를 5곳 건립한다.

이를 통해 현재 연간 9천억 원 규모인 경제사업 매출규모를 2021년까지 1조5천억 원 규모로 키울 방침이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미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일본 등에 현지 수출지원센터를 만들어 중국에 편중된 수출 판로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자회사로 출범하는 수협은행은 700억 원대 수준의 세전당기순이익을 5년 뒤 1천700억 원대로 끌어올려 자산규모 35조의 우량 중견 은행으로 발돋움하는 것이 목표다.

아울러 강화된 수익성을 바탕으로 협동조합 수익센터 기능을 수행해 어업인 교육지원과 경제사업 활성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출범식에는 김영석 해수부 장관과 김임권 수협중앙회장, 국회 농림수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홍문표 위원, 예금보험공사 곽범국 사장, 금융감독원 박세춘 부원장 및 전국 수협조합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