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기환 구속, 엘시티 정관계 로비수사 확대될까

작성 2016.12.01 17:33 조회 재생수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기환 구속, 엘시티 정관계 로비수사 확대될까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개입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현기환 전 수석이 1일 구속되면서, 검찰 수사가 정관계 유력인사들로 확대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현 전 수석은 검찰의 엘시티 수사로 구속된 첫 공직자 출신 인사이자 실세 정치인이다.

부산에서 18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몇달전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내며 올해 총선에서 여당의 공천에도 깊숙이 개입한 한 핵심 '친박' 정권 실세 정치인이다.

검찰이 엘시티 비리 핵심인물인 이영복(66·구속기소) 회장의 주요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현 전 수석을 구속함에 따라 엘시티 비리사건 수사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검찰은 기소 전까지 최장 20일간 보강수사를 하면서 현 전 수석에게 적용한 혐의의 대가성 입증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엘시티 비리 연루 혐의로 한 차례 소환 조사한 정기룡 전 부산시장 경제특보를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정기룡 전 특보의 추가 혐의 단서를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

8명의 검사가 포진해 엘시티 비리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의 칼끝은 앞으로 엘시티 비리에 연루된 정황이 있는 다른 유력인사들을 겨눌 개연성이 높다.

검찰이 엘시티 비리사건 수사를 시작하자마자 정권 실세 정치인과 국회의원, 전·현직 부산시 고위관료, 금융권 최고위 인사 등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검찰은 이미 엘시티 사업과 관련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방대한 자료를 분석하는 작업을 마무리했고, 엘시티 사업과 깊숙이 관련된 인사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엘시티 비리 핵심인물인 이 회장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한 적이 없다"고 관련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는 점은 검찰이 수사를 확대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이 회장의 비자금 사용처를 수사하다가 금품 로비 단서가 포착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