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대차 모처럼 웃었다…11월 판매 전년비 4.4%↑

전세계 시장서 한 달간 47만 2천52대 팔아…내수판매, 전월비 20% 증가

작성 2016.12.01 15:36 조회 재생수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대차 모처럼 웃었다…11월 판매 전년비 4.4%↑
현대자동차는 지난 11월 한 달간 국내 5만6천632대, 해외 41만5천42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증가한 47만2천5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국내 판매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3.1% 감소했지만, 신형 그랜저 등 신차 효과에 힘입어 전월인 10월보다는 20.0% 증가했다.

승용 부문에서는 최근 신형 모델을 출시한 그랜저(구형 모델 3천145대, 하이브리드 모델 233대 포함)가 7천984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아반떼 7천75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326대 포함) 5천907대, 아이오닉 1천425대 등 순이다.

특히 신형 그랜저는 2주간 진행된 사전계약 기간에 역대 최다인 2만7천여대의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

또, 본격 판매가 시작된 지 1주일 만에 4천606대가 팔려 단숨에 준대형차급 판매 1위에 올랐다.

RV(레저용 차량)는 싼타페 5천464대, 투싼 4천238대, 맥스크루즈 500대 등 총 1만202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DH제네시스 103대 포함)이 5천51대, EQ900이 911대가 팔려 총 5천962대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특히, G80(DH제네시스 포함)은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이후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해외 판매의 경우 국내 공장의 파업 종료로 공급이 정상화됨에 따라 국내 공장 수출분이 14.7% 증가했고, 해외전략 차종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해외공장 생산분도 5.0% 증가해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보다 7.3%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그랜저와 i30 등 신차를 앞세워 국내와 해외 주요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