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대 총학 '부정청탁' 총장 규탄…불신임 서명 나선다

작성 2016.12.01 14:55 조회 재생수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52일째 서울대 행정관을 점거 중인 이 대학 총학생회가 성낙인 서울대 총장의 부정청탁 의혹을 규탄하며 불신임 서명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일 오후 이 대학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성 총장은 취임 당시 알선수재 혐의로 복역 중이던 함성득 전 고려대 교수로부터 노골적인 인사청탁과 정치적 행보에 대한 지시를 받았다"며 성 총장을 규탄했다.

이들은 "성 총장이 청탁을 받고 함 전 교수의 부인인 약학대학 교수에게 연구부처장 자리를 내주고 '기획처장을 특정 교수가 하면 좋다'는 함 전 교수의 지시를 그대로 따랐다"며 "학내 인사를 학외 인사의 조언에 따라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체결도 '야당과의 관계를 신경쓰라'는 함 전 교수의 조언을 따른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성 총장은 4·13 총선 이후 갑자기 실시협약 체결 계획을 통보하고 학생들의 반대를 무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내 구성원에게 막대한 부담을 떠넘길 시흥캠퍼스 사업의 무계획성 역시 총장이 자신의 정치 커리어를 위해 구성원을 희생시킨 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학생들은 성 전 총장이 국립 서울대를 자신의 정치 커리어와 측근의 특혜를 챙겨주기 위한 개인적 소유물로 전락시킨 것에 분노한다"며 "서울대생 3천인의 공동 서명을 목표로 불신임 선언 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탁규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성 총장이 학생을 기만하며 시흥캠퍼스 문제에 발전적 대안을 내놓지 못하더니 부정청탁 편지까지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며 "자질이 의심됨을 넘어 그동안 있었던 작은 신뢰마저 무너뜨렸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측은 "성 전 총장이 청탁을 받고 인사를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총장의 인맥이 넓다 보니 여러 곳에서 많은 이야기가 들어오는 만큼 함 전 교수의 편지는 큰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