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인권 현인그룹 회의, 다음 주 뉴욕서 열려

작성 2016.10.20 08:47 조회 재생수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인권 관련 활동을 해 온 국제 인사들로 구성된 '북한인권 현인그룹 회의'가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린다고 미국의소리, VOA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민간단체 인권재단은 한국의 연세 휴먼리버티센터와 공동으로 현지시간 27일 뉴욕에서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서울 창립 총회에 이어 두번째 열리는 겁니다.

북한인권 현인그룹은 지난 6월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 개소 1주년을 맞아 이정훈 당시 외교부 인권대사 주도로 설립됐습니다.

현인그룹에는 이 대사와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마르주키 다루스만·비팃 문다폰 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 등 8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