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산후우울증' 40대女, 어린 자녀 2명과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작성 2016.10.20 08:29 조회 재생수5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실종 신고된 40대 여성이 어린 자녀 2명과 함께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충북 음성경찰서에 따르면 어젯밤 10시 55분쯤 음성읍의 한 저수지에서 43살 A씨가 2살배기 아들을 등에 업은 채 물에 떠 함께 숨져있는 것을 수색작업 중이던 119구조대와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A씨의 5살 난 딸 역시 A씨 모자의 시신이 발견된 부근 물가에 쓰러져 숨져있었습니다.

경찰은 딸 역시 물에 빠져 숨진 뒤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경기도 안성에 사는 A씨는 자신의 집에 "잘 챙겨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사라져 어제 저녁 6시쯤 경찰에 실종 신고된 상태였습니다.

A씨와 두 자녀의 몸에서 특별한 외상이나 소지품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A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시신이 발견된 저수지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A씨 휴대전화 위치를 확인, 이 일대를 수색하던 중 숨진 이들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A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아내가 둘째를 낳은 뒤부터 우울증을 겪어왔다"며 "저녁에 집에 돌아와 보니 유서를 남겨 놓고 두 아이와 집을 나가 실종 신고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산후 우울증에 시달리던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