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문재인 측 "새누리, 거짓브리핑…국정원 앞세워 종북몰이"

작성 2016.10.20 07:01 조회 재생수1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19일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의 내용이 사실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여당 측이 주장한 것에 대해 "국가정보원을 앞세운 종북몰이"라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여당이 브리핑을 통해 밝힌 이 원장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면서 "정보위 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브리핑을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새누리당 정보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국정원 국감 직후 브리핑에서 이 원장이 "당시 김만복 국정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기한 것이 맞느냐"는 자신의 질문에 "맞다"는 답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김만복 전 국정원장 북한 의견 제기 논란 관련 입장' 자료를 내고서 "이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이 원장도 이 의원의 주장이 맞느냐는 야당 정보위원의 질문에 '오늘 국감장에 함께 있었지 않았냐. 그런 말 한 적 없다'는 대답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국정원 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만복 전 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기한 게 맞느냐는 질의에 이병호 원장이 '맞다'고 대답했다"는 이완영 간사의 브리핑에 대해 "이 원장은 그렇게 말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새누리당은 거짓 브리핑으로 비선 실세 의혹을 덮고 색깔 논쟁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라면서 "이 의원은 정보위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했습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 원장은 한번도 '맞다'라는 식의 단정적 답변을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현 국정원장이 그 때 상황의 사실여부를 어떻게 확인을 하겠나. 국가기록원에 가서 기록을 봐야 하는데 불가능하지 않나"라며 "구체적인 자료도 없이 어떻게 맞다는 얘기를 하겠나"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정부·여당이 국정원을 앞세워 지난 대선에서 재미를 본 종북몰이 안보장사판을 또 벌이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박경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정원장의 이날 발언들을 문제삼으며 "국정원장 스스로 '정치적으로 휩싸이는 것을 경계한다'고 책임을 회피하면서 정치적인 발언은 다 한 것"이라며 "도대체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는가. 국가정보기관으로서의 본분을 벗어나 정쟁에 개입해선 안 된다는 점을 망각한 것인가"라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