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유럽 화상탐사 착륙선 안착 불분명…"징후 안 좋아"

작성 2016.10.20 06:06 조회 재생수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리니치 표준시(GMT)로 19일 오후 2시 48분께 화성에 착륙할 예정이던 화성 탐사 착륙선 '스키아파렐리'와의 교신이 끊겨 안착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유럽우주국이 밝혔습니다.

유럽우주국 과학자들은 "좋은 징후가 아니다"라면서도 "실패라고 판단하기엔 너무 이르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유럽우주국은 관련 정보를 취합해 20일 다시 발표할 예정입니다.

스키아파렐리는 화성 탐사선을 구성한 궤도선인 '트레이스 가스 오비터'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된 뒤 화성 착륙을 앞두고 특정 지점에서 교신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키아파렐리는 화성 생명체 탐사를 위한 무인 탐사선 '엑소마스' 계획의 일환으로 화성 표면에 내려 온도와 습도 등 자료와 사진 이미지를 보낼 예정이었습니다.

지금껏 착륙선을 화성 표면에 올려놓은 나라는 미국과 구소련을 포함한 러시아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