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미 "北, 강력 제재 응징"…고위급 협의체 신설

김우식 기자 kwsik@sbs.co.kr

작성 2016.10.20 07:41 조회 재생수8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과 미국의 두 나라 외교장관과 국방장관들이 미국 워싱턴에서 만났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더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고위급 협의체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김우식 특파원입니다.

<기자>

전례 없는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미 두 나라의 외교 국방 장관들이 워싱턴에 모였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도발엔 더욱 강력한 제재로 응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美 국무장관 :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무기를 계속 추구한다면 더욱 강력한 제재와 엄청난 압박에 직면할 것입니다.]

카터 미 국방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쓰면 자멸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카터/美 국방장관 :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입니다.]

흔들림 없는 확장 억제 제공 등 한국에 대한 확고한 방위 약속도 재확인했습니다.

외교적인 압박과 군사적인 억제를 연계해 확장 억제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하고 고위급 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윤병세/외교부 장관 : 외교, 정보, 군사, 경제를 포괄하는 모든 가용 역량을 총동원하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입니다.]
 
사드의 조속한 한반도 배치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북한 인권 협의체도 출범시켜 북한 인권과 해외 노동자 문제 등을 놓고 대북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