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새벽 김포공항역 현장감식…"사람 낀 징후 없었다"

작성 2016.10.20 07:23 조회 재생수3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9일)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서 오늘 새벽 현장감식이 진행됐습니다. 사고 당시 기관사는 출입문 쪽에 누군가 끼었다는 징후가 없었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안서현 기자입니다.

<기자>

열차 운행이 모두 끝난 오늘 새벽 1시쯤,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합동현장감식을 벌였습니다.

어제 아침 7시 20분쯤 36살 김 모 씨는 이곳에서 전동차 문과 스크린도어 사이 공간에 갇혔습니다.

다른 승객이 "사람이 출입문에 끼였다"고 신고했지만, 기관사는 스크린도어는 닫은 채 27초 동안 전동차 출입문 쪽만을 열고 대기하다 그대로 출발했고 김 씨는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기관사 47살 윤 모 씨를 불러 4시간가량 조사했습니다.

윤 씨는 승강장을 비췄던 CCTV 화면에 누군가 껴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고, 감지 장치에서도 그런 징후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윤영/도시철도공사 안전총괄실 지도조사처장 : 열차가 출발을 했기 때문에 (스크린도어 이상) 경고등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판단을 하거든요. 지금까지는 안 들어온 것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장감식 결과 등을 종합해 만약 기관사의 과실이 있다고 판단되면 윤 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저녁 7시쯤 지하철 2호선 시청역 신도림 방향 스크린도어가 2시간 가까이 닫히지 않는 등, 어제 하루에만 모두 4차례의 스크린도어 안전사고가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