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케리 "차기 미 대통령, 북한 위협에 초점 맞춰야…더욱 강력한 제재"

작성 2016.10.20 06:04 조회 재생수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과 관련, 미국의 새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케리 장관은 "다음 달 (대선을 통해) 새로운 행정부로의 교체가 일어나지만 누가 새 대통령이 되든 우리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협 중 하나인 이 특별한 도전 과제(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초점을 맞춰야 하고, 또 그렇게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지속하면 북한은 더욱 강력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