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정원 "北, 올해 핵·미사일에 2억불…사이버공격 급증"

SBS뉴스

작성 2016.10.19 22:04 조회 재생수1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은 올해 핵과 미사일 등 전략적 도발에 2억 달러를 투입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또 올해 사이버공격이 지난 3년간 평균에 비해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이병호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내곡동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새누리당 이완영,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간사가 기자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이 원장은 "북한은 올해 들어 핵, 미사일 등 전략적 도발에 2억달러, 여명거리 건설에 1억6천만달러, 제7차 노동당대회 준비에 1억달러 등을 우선 투입했다"면서 "대북 제재의 무용론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가뜩이나 취약해진 북한 경제가 외국인 투자도 멀리 날아가며 지난해 마이너스로 전환된 경제성장률 하락세가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면서 "북한 해외공관 폐쇄와 공관원 추방이 이어지고, 신규 투자실적도 전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또 "노동당 39호실의 대성은행 금고 자금도 고갈됐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의 가장 큰 효과는 엘리트층 사이의 체제 회의감과 북한 미래에 더이상 희망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된다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병진노선을 고수할 경우 국제 제재에 따른 파급효과로 체제의 균열위기가 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원장은 "올해 북한 수역에서 조업한 중국 어선이 총 2천200여척으로 예년의 1천100여척에 비해 2배 증가했다"면서 "북한의 총 조업권 판매 수익은 예년의 4천만달러에 비해 45% 증가한 5천800여만 달러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장은 "북한의 올해 사이버공격이 지난 3년간 평균에 비해 2배 이상 급증했다"면서 "특히 주요 국가기관, 방산업체, 외교·안보 분야 공무원,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자료 절취 목적의 해킹이 기승을 부린다"고 보고했다.

이 원장은 "북한은 대북 제재로 인한 자금난 타결을 위해 IT 인력을 해외에 대거 송출하고 연간 4천만 달러 이상의 외화를 벌었다"면서 "해외에 수십개의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우리 국민 대상으로 돈을 편취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국정원은 국내 대부분 PC에 설치된 보안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업체와 1천여개의 홈페이지 운영을 대행한 업체 등을 해킹해 대규모의 전산망 마비 시도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