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박근혜 평양행적 공개하면 보안법 처형" 위협

SBS뉴스

작성 2016.10.19 21:56 조회 재생수3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연일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5월 평양 방문을 거론하면서 체류기간 행적을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단체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19일 공개질문장을 통해 "어처구니없는 것은 10여 년 전 공화국 북반부에 와서 우리의 진정 어린 동포애적 환대에 너무도 감복하여 닭똥 같은 눈물도 흘리고 우리 인민들의 강렬한 통일 의지와 열망에 탄복도 하였으며 제 눈으로 직접 우리의 놀라운 현실을 보고 그에 대해 찬양하는 발언도 적지 않게 한 박근혜(대통령)라는데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민화협은 "사실 평양체류 기간의 그의 행적을 다 공개해놓으면 '북체제 찬양, 고무죄' 등 '보안법'에 걸려 처형되고도 남음이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어 "만일 박근혜가 세월이 흘러 기억이 삭막해져 그런다면 우리는 일부러라도 길을 열어놓고 다시 와서 보라고 할 용의가 있다"면서 "박근혜가 그 사이 더욱 몰라보게 달라진 우리의 눈부신 현실을 제 눈으로 목격한다면 그토록 악을 쓰며 매여 달리던 반공화국 모략선전이 얼마나 부질없는 짓인지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는 '급변사태'니,'체제불안정'이니,'제재효과'니 뭐니 하는 제 년의 모략나발에 대해 무엇을 보고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하는 남조선 사람들의 의혹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우리에게 와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우리에게 지은 죄가 두려워 정 오지 못하겠으면 대신 와보겠다는 사람들을 다 보내라"라고 제의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18일 "박근혜가 (2002년 5월)우리 공화국에 찾아와 제 눈으로 직접 보고 감탄까지 하였던 사실을 까막히 잊었다면 이제라도 다시 초청하여 천지개벽 된 평양의 희한한 모습도 보여주고 전화위복의 기적이 창조되는 북부피해 전역도 참관시켜 줄 수 있다"고 제안한 바 있다.

민화협은 또 "우리 최고사법기관은 공화국 형법에 따라 이미 박근혜를 최고의 특급 범죄자로 락인(낙인)하고 가장 엄한 극형에 처하도록 판결한 지 오래"라면서 "우리의 모든 존엄과 영광의 상징을 모독하면서도 낯색 하나 붉히지 않고 그만큼 악을 써댔으면 죄악의 대가를 치르는 데서도 마땅히 '결기' 있게 나서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민화협은 이밖에 "지금까지 광고해댄 '신뢰프로세스'니,'통일대박'이니 하는 것들이 미국에 추종하여 '흡수통일' 망상을 실현해 보려는 기만극이었다는 것을 이제는 내놓고 공개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정부의 대북정책을 문제 삼았다.

(연합뉴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