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미 외교·국방 "사드 한반도 배치 지체 없이 추진"

작성 2016.10.20 06:25 조회 재생수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 두 나라의 외교·국방 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국에 대한 방위 약속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워싱턴 정하석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외교 국방 장관회의. 올 들어 잇따른 북한의 도발 탓에 회의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심각했습니다.

케리 미 국무장관은 한반도 방위공약에 대한 확고한 준수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케리/美 국무장관 : 미국은 동맹국들과 맺은 안보공약을 지키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치를 할 것입니다.]

카터 미 국방 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사용이 자멸에 이르는 길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카터/美 국방 장관 :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입니다.

두 나라 장관들은 공동 성명에서 핵우산과 미사일 방어능력 등 모든 군사적 능력을 활용한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방위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사드의 한반도 배치도 지체 없이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외교적 압박과 군사적 억제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기 위해 양국 외교 국방 고위 당국자들의 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한미 북한인권 협의체를 만들어 북한 인권 문제의 국제 공론화 등에도 보조를 맞추기로 했습니다.

한미 외교 국방 장관 회의는 이번이 네 번째로 사실상 정례화됐으며, 미국 행정부 교체기에 확고한 한미동맹을 거듭 확인한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