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마이크로소프트, 사람과 동급수준 음성인식기술 개발"

작성 2016.10.20 03:17 조회 재생수1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머지 않은 미래에 강연이나 회의에서 속기사 자리를 인공지능 컴퓨터가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음성 언어를 문서로 전환할 때 오류율이 5.9%에 불과한 새로운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했다고 IT전문매체 더 버지가 보도했습니다.

이는 전문 속기사가 직접 대화 내용을 기록했을 경우의 오류율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MS는 설명했습니다.

황쉐둥 MS 수석 연구원은 성명을 통해 "우리 기술은 사람과 동급수준에 올라섰다"면서 "역사적인 성취"라고 설명했습니다.

MS는 이 음성인식 기술을 윈도와 엑스박스 원의 음성비서 '코타나' 등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다만 아직 음성인식 기술이 발전의 최종단계에 이르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실제 생활 대화 내용과 광범위한 목소리를 인식하려면 기술을 좀 더 가다듬어야 합니다.

또 인공지능이 단순히 음성 언어를 정확히 인식하는 것보다도 단어의 의미와 용법을 이해하는 것이 한층 까다로운 일이라고 해당 매체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