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케이크 진열대 열어보니 '먼지·곰팡이'…관리 부실

작성 2016.10.20 03:10 조회 재생수3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과점의 케이크 진열대는 겉으론 화려해보이지만 속은 엉망인 곳이 많았습니다. 진열대 바닥을 열어보니 곰팡이와 먼지가 시커멓게 끼어있는 곳이 많은데 업체의 청소지침도 없고 당국의 위생점검대상에도 빠져있어서 관리가 전혀 되지않고 있습니다.

김정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에 있는 제과점의 케이크 진열대입니다. 식약처 직원과 함께 진열대 바닥을 열어봤습니다. 먼지가 쌓여 있고 군데군데 곰팡이도 피었습니다. 물티슈로 닦아내니 먼지가 시커멓게 묻어 나옵니다.
 
[제과점 주인 : (청소 언제 하셨어요?) 1년에 한 번씩은 해요. 봄 정도에 했어요.]

이번엔 또 다른 제과점 진열대. 가는 먼지가 켜켜이 쌓여 마치 털처럼 붙어 있습니다.

[제과점 직원 : (이게 털이 아니라 먼지군요, 다. 자주 청소하세요?) 가끔…자주 하겠습니다.]

진열대는 이곳 밑부분에서 냉기를 위로 배출해 냉장하는 방식입니다. 냉기 배출 부분에 곰팡이와 먼지가 있으면 케이크 등에 퍼질 수도 있습니다.

[김선구/서울식약청 식품안전관리과 : 미생물 같은 게 자라서 공기를 타고 냉각기를 통해서 올라오기 때문에 거기에 식품이 직접 닿으면 위생에 안 좋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러나 업체에는 관리와 청소 지침이 따로 없고, 당국의 위생 점검 항목에도 빠져 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냉장 진열대 점검 기준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관련 기준을 정비해서 국민 먹거리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바닥이 열리지 않아 청소할 수 없는 진열대도 있어서 진열대 위생 점검과 관리 기준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