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북한 "박근혜 평양행적 공개하면 보안법 처형"

작성 2016.10.19 23:56 조회 재생수1,0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2002년 5월 평양 방문을 거론하면서 체류기간 행적을 공개할 수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의 대남단체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오늘 공개질문장을 통해 "어처구니없는 것은 10여 년 전 공화국 북반부에 와서 우리의 진정 어린 동포애적 환대에 너무도 감복하여 닭똥 같은 눈물도 흘리고 우리 인민들의 강렬한 통일 의지와 열망에 탄복도 하였으며 제 눈으로 직접 우리의 놀라운 현실을 보고 그에 대해 찬양하는 발언도 적지 않게 한 박근혜라는데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민화협은 "사실 평양체류 기간의 그의 행적을 다 공개해놓으면 '북체제 찬양, 고무죄' 등 '보안법'에 걸려 처형되고도 남음이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이어 "만일 박근혜가 세월이 흘러 기억이 삭막해져 그런다면 우리는 일부러라도 길을 열어놓고 다시 와서 보라고 할 용의가 있다"면서 "박근혜가 그 사이 더욱 몰라보게 달라진 우리의 눈부신 현실을 제 눈으로 목격한다면 그토록 악을 쓰며 매여 달리던 반공화국 모략선전이 얼마나 부질없는 짓인지 똑똑히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화협은 또 "박근혜는 '급변사태'니,'체제불안정'이니,'제재효과'니 뭐니 하는 제 년의 모략나발에 대해 무엇을 보고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하는 남조선 사람들의 의혹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우리에게 와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우리에게 지은 죄가 두려워 정 오지 못하겠으면 대신 와보겠다는 사람들을 다 보내라"라고 제의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2002년 북한을 찾아 "직접 보고 감탄까지 하였던 사실을 까막히 잊었다면 이제라도 다시 초청하여 천지개벽 된 평양의 희한한 모습도 보여주고 전화위복의 기적이 창조되는 북부피해 전역도 참관시켜 줄 수 있다"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민화협은 또 "우리 최고사법기관은 공화국 형법에 따라 이미 박근혜를 최고의 특급 범죄자로 락인(낙인)하고 가장 엄한 극형에 처하도록 판결한 지 오래"라면서 "우리의 모든 존엄과 영광의 상징을 모독하면서도 낯색 하나 붉히지 않고 그만큼 악을 써댔으면 죄악의 대가를 치르는 데서도 마땅히 '결기' 있게 나서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민화협은 이밖에 "지금까지 광고해댄 '신뢰프로세스'니,'통일대박'이니 하는 것들이 미국에 추종하여 '흡수통일' 망상을 실현해 보려는 기만극이었다는 것을 이제는 내놓고 공개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