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서울 번동에서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 발사…경찰관 1명 사망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6.10.19 21:41 조회 재생수4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번동에서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 발사…경찰관 1명 사망
서울 도심에서 폭행 용의자가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이 숨졌습니다.

오늘 저녁 6시 28분 강북구 번동에서 둔기에 맞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번동파출소 소속 54살 김 모 경위가 폭행 용의자 45살 성 모 씨가 쏜 사제총기에 맞고 쓰러졌습니다.

등 뒤에서 총격을 당한 김 경위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달아난 성 씨는 오패산터널 인근에서 경찰과 대치하다가 검거됐으며 이 과정에서도 총격전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 씨는 검거 당시 사제총기 6정을 소지하고 있었는데, 모두 나무 소재였고 인터넷에서 총기 제작법을 보고 만든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성씨는 미성년자 성폭행 등 혐의로 지난 2014년 4월부터 내년까지 전자발찌 장착 대상자라고 경찰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사제총을 입수한 경위와 총격전을 벌인 과정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선거 주요 뉴스를 한눈에! 제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