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경찰, 김포공항역 스크린도어 사고 전동차 기관사 조사 중

작성 2016.10.19 17:47 조회 재생수1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 승강장 안전문 사망사고를 낸 전동차 기관사 47살 윤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윤 씨를 상대로 숨진 승객 김 모 씨가 끼었다는 인터폰 신고를 받고도 나와서 확인하지 않았던 이유 등 사고 경위를 묻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윤 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또 내일 새벽 1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들과 함께 합동현장감식을 벌여 승강장 안전문 장애물 감지 센서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사고 경위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별도의 팀을 꾸려 목격자를 수소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