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3시간 만에 검거

SBS뉴스

작성 2016.10.19 17:31 조회 재생수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술에 취해 전자발찌를 흉기로 자르고 도주한 30대 '성범죄자'가 3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19일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자에대한보호관찰및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 위반)로 서모(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술에 취한 신씨는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군산시 옥도면 한 선착장 인근에서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호관찰소의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범행 장소에서 1㎞가량 떨어진 우체국 인근에서 3시간 만에 신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신씨가 수풀에 버린 전자발찌를 수거했다.

신씨는 경찰에서 "일을 하는데 전자발찌가 거슬려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그는 성폭력특별법 위반 혐의로 2014년 7월 법원에서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았다.

경찰은 신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