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외교부 "코리아에이드, 절차 거쳐 정부 사업에 포함"

양만희 기자 manbal@sbs.co.kr

작성 2016.10.19 17:07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르재단이 관여한 코리아에이드 사업의 내년도 예산이 적절한 타당성 심사 없이 편성됐다는 주장에 대해 외교부가 "절차를 거쳤다"고 반박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2017년도 코리아에이드 사업은 공적개발원조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적인 절차를 완료했고, 국제개발협력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정부의 개발 협력 사업으로 정식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코리아에이드 사업은 현재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고, 현장의 성과를 바탕으로 여타 지역으로 확산이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10일 기준으로 3개국에서 총 45차례의 사업을 통해 2만 6천 275명에게 서비스를 제공했다"면서 "현지에서는 지역보건 서비스 개선이라는 공통된 평가를 내리고 있고, 응급 의료 분야의 실질적 성과도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리아에이드는 차량을 활용해 음식(K-Meal), 의료(K-Medic), 문화(K-Culture)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형 공적개발원조 사업으로, 관련 예산이 올해 50억 천만원에서 내년 144억원으로 증액됐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야당 의원은 ' 적절한 타당성 조사와 심사를 거치기 전에 코리아에이드가 내년도 공적개발원조 사업으로 선정돼 예산이 편성됐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