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이병호 국정원장 "송민순 회고록 사실이라는 느낌"

작성 2016.10.19 17:37 조회 재생수1,1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에서 진행 중인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회고록이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19일) 오전부터 국가정보원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회고록이 쟁점이 됐습니다.

국감에 출석한 이병호 국정원장은 회고록 진위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사견을 전제로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고 여야 간사는 전했습니다.

이 원장은 지난 2007년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게 북한의 의견을 담아 보고했다는 쪽지의 존재 여부에 대해선 정보 사안이라 지금 말할 시점이 아니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원장은 국정원이 현재 송 전 장관 회고록과 관련된 자료와 기록들을 찾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야 지도부의 설전도 계속됐습니다.

새누리당은 당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 전에 북한의 결재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문재인 전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사실이 아닌 일로 정치공세에 나섰다면서, 최순실 씨를 비롯한 비선 실세 의혹부터 규명하라고 맞섰습니다.

국민의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색깔논쟁으로 정국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문재인 전 대표의 사실 규명 책임도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