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 대통령, 영주 소수서원 방문…"관광이 내수에 활력"

작성 2016.10.19 16:59 조회 재생수3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대통령, 영주 소수서원 방문…"관광이 내수에 활력"
▲ 소수서원 둘러보는 박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19일) 오후 경북 영주시를 찾아 전통문화 관광지를 탐방했습니다.

지난 7월 울산 태화강 십리대숲, 8월 충남 서산 버드랜드·인천 월미공원에 이어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는 행보의 일환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 조선시대 전통가옥과 생활상을 재현한 선비촌을 각각 방문하고 소수서원에서 운영하는 '선비인성' 교육프로그램을 참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세계경기 침체로 수출이 어려운 지금 내수에 활력을 불어넣는 동시에 국민에게 삶의 행복을 찾게 해주는 가장 좋은 방법은 관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관광객이 많이 방문하면 지역경제도 살고 국가경제도 살아나는 효과가 있다"며 당국에 국내 관광산업 육성에 매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정부에서 추진 중인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을 통해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지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또 지역관광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흩어져 있는 관광자원에 역사와 이야기 등 문화를 접목하고, 관광객 눈높이에서 숙박과 음식 등의 편의를 효과적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개선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