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야당 "경찰이 백남기 '상황속보' 은폐…위증죄로 고발"

작성 2016.10.19 16:24 조회 재생수1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야당은 고 백남기 농민이 경찰 물대포에 맞아 쓰러질 당시 상황보고서를 은폐한 혐의로,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신명 전 경찰청장 등 전현직 지휘부를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안전행정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남춘 의원은 국민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과 함께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파기했다고 했던 백남기 농민 사건의 핵심증거인 상황속보가 뒤늦게 존재한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지난 10월 6일 경찰청 국감에서 경찰은 사건 당일 상황속보를 제출하면서 백 농민이 사망한 시간대의 보고서는 빼고 제출했다"며 "당시 야당 의원들이 고의 은폐를 주장했지만 경찰은 끝까지 거짓 증언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경찰 지휘부는 국감에서 백 농민 부상 사실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뒤늦게 알았다고 증언했지만, 이미 속보를 통해 일찍부터 알고 있었다"며 "명백한 위증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 모든 상황을 종합해봤을 때 경찰 지휘부는 사고 직후 부상상황을 인지했고 병원 후송과정과 치료과정에 처음부터 깊숙하게 개입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백선하 교수의 사망진단서 작성까지 관여한 것은 아닌지 의심을 거둘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행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철성 경찰청장의 사과와 즉각 사퇴, 부검영장 강제집행 중단,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 도입 등을 함께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