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日 각료 2명·아베 보좌관, 야스쿠니신사 참배

작성 2016.10.19 16:22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각료 2명·아베 보좌관, 야스쿠니신사 참배
일본 각료 2명과 총리 보좌관이 오늘(19일) 태평양 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일본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야스쿠니 신사 추계 예대제에 맞춰 총무상과 1억총활약담당상 등 각료 2명과 아베 신조 총리의 측근인 총리 보좌관이 참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제 시작된 야스쿠니신사 추계 예대제 기간에 각료가 참배한 것은 이들이 처음입니다.

다카이치 총무상은 참배 뒤 기자들에게 "한 사람의 일본인으로서 나라의 정책을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의 영혼에 존경심을 갖고 감사의 정성을 바쳤다"고 말했습니다.

에토 세이이치 아베 총리 보좌관은 오늘 오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참의원 의원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또 개인 돈으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 대금을 냈습니다.

에토 보좌관은 기자들에게 "희생된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진혼을 생각하며 참배했다며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기원했다"고 말했습니다.

2선 참의원인 에토 보좌관은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됩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7일 이번 제사에 맞춰 공물인 '마사카키'를 봉납했습니다.

다카이치 총무상은 각료 신분임에도 그간 일본의 패전일이나 예대제에 지속해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왔고, 가토 1억총활약담당상은 지난해 야스쿠니신사 추계 예대제 때도 참배했습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과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약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