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ISA 가입액 3조 원 돌파…평균 가입액 126만 원

작성 2016.10.19 15:53 조회 재생수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ISA 가입액 3조 원 돌파…평균 가입액 126만 원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가입금액이 출시 7개월 만에 3조원을 넘어섰다.

1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ISA 출시 31주차인 14일 기준으로 ISA 계좌수는 240만4천좌, 총 가입액은 3조252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ISA는 한 통장에 예·적금과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을 담아두고 관리하면서 세제 절감 혜택도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국민의 재산 증식에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 3월 14일 출시됐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의 계좌수는 217만9천좌(90.7%), 증권사는 22만4천좌(9.3%)이고 총가입액은 은행이 2조2천815억원, 증권사가 7천413억원이다.

계좌당 평균 가입액은 증권사(331만원)가 은행(105만원)보다 훨씬 컸다.

유형별로는 신탁형 가입액이 2조5천537억원으로 84.4%를 차지했고 일임형은 4천715억원이었다.

지난 6월말과 비교하면 가입자는 1.5% 증가한 반면 가입액은 22.8% 늘었다.

계좌당 평균 가입액은 1주차 49만원에서 16주차 104만원, 24주차 115만원을 거쳐 31주차인 현재는 126만원 수준으로 늘었다.

금융위는 "ISA 총가입액과 평균 가입액의 뚜렷한 증가세에 비춰볼때 적립식 투자 등을 통한 투자 증가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상품 유형별로 보면 이 기간 일임형(28.3%)의 증가세가 신탁형(17.8%)보다 컸다.

출시 직후 90%를 넘던 신규가입자의 신탁형 ISA 선택 비율은 최근 들어 60%대에 머물고 있다.

금융위는 ISA 비교 공시 사이트인 'ISA 다모아'를 통해 일임형 ISA의 수익률을 공개하고 있다.

공시 오류 뒤 외부기관 검증을 거쳐 지난 6일 공개된 8월 말 기준 수익률에 따르면 총 181개 MP(모델포트폴리오)의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31% 수준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이 1.40%, 은행이 1.11%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