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중증외상 아동사망' 전북대병원 "응급진료개선, 유가족께 죄송"

자체예산 150억 원 투입 시설 확충…당직 전문의 호출시스템 강화

작성 2016.10.19 15:18 조회 재생수1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북대병원이 13곳 병원에서 전원(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절차)을 거절당하고 숨진 중증외상 소아환자 사건과 관련 재발방지책을 담은 응급실 진료시스템 개선방안을 19일 발표했다.

강명재 병원장은 이날 "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중증외상 소아환자의 사망으로 큰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전북도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다"며 "향후 다시는 아까운 생명이 쓰러지는 가슴 아픈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역 내에서 유일하게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운영하면서 전북은 물론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던 중 뜻하지 않은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사건 발생 직후 테스크포스(TF)팀을 만들어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책 마련에 중지를 모았다"고 덧붙였다.

전북대병원이 발표한 개선책은 ▲ 권역응급의료센터 시설 확충에 자체예산 150억원 투입 ▲ 당직 전문의 호출시스템 등 비상진료체계 강화 ▲ 이송구급대 및 타 병원과 연계협력체계 강화 등이다.

특히 응급환자가 병원에 도착한 뒤 주 진료과와 관련 진료과가 결정되면 당직 전문의를 호출하고, 호출받은 전문의가 환자 진료에 직접 참여하지 않으면 신분상 엄중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강 병원장은 "환자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이뤄나가겠다"며 "다시 한 번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