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기관사 "승객 끼였다" 신고에도 밖으로 나와 확인 안 해

작성 2016.10.19 14:29 수정 2016.10.19 16:07 조회 재생수1,2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포공항역에서 19일 오전 승객 사망 사고가 일어난 당시, 해당 전동차 기관사는 승객이 끼였다는 신고를 받았지만 나와서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브리핑을 열어 "5016열차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이 모두 닫히자 기관사가 출발을 준비하던 중, 출입문에 승객이 끼였다는 다른 승객의 인터폰 신고를 듣고 기관사가 전동차 출입문을 다시 열었다"며 "약 27초 뒤 문을 닫고 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포공항역 승하차 시스템은 안전문이 열릴 때 전동차 출입문이 동시에 열리지만 닫힐 때는 전동차 출입문이 먼저 닫히고, 1∼2초 뒤 안전문이 닫히는 구조입니다.

도철은 그러나 전동차 출입문만 기관사가 별도로 여닫는 경우에는, 승강장 안전문은 따로 열리고 닫히지 않는 구조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오전 7시18분께 하차하던 승객 1명이 전동차와 승강장 안전문 사이에 끼였고, 전동차가 출발해 승객이 안전문 비상문으로 튕겨 나왔습니다.

해당 승객은 이 사고로 4-1 지점에서 3-4 지점 비상문까지 7.2m나 밀려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고 당시 기관사는 승객이 출입문과 안전문 사이에 끼여 있는데 전동차 출입문만 다시 열었고, 승객이 갇힌 틈에서 벗어나지 못했는데도 27초 뒤 출입문을 닫고 출발했다는 것입니다.

안전문 수동 조작 스위치는 전동차 밖 승강장 끝에 조작반이 있어 기관사가 내려 확인한 뒤 조작반을 사용하면 열 수 있습니다.

도철 관계자는 "전동차 출입문에 7.5㎜ 이상이 끼이면 운전석에 경고등이 들어오게 돼 있다"며 "27초 뒤 문을 닫은 후에는 끼임으로 인한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도철 관계자는 "기관사가 인터폰 신고를 받고 왜 나가보지 않았는지는 조사를 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승강장 안전문과 출입문은 각각 7.5㎜ 이상의 물건이 끼이면 이를 감지하고 열리게 돼 있는데, 이번 사고는 안전문과 출입문 '사이'에서 일어났습니다.

통상 전동차 출입문과 안전문의 간격은 25∼30㎝로, 김포공항역 사고 장소의 간격은 28㎝가량이었습니다.

도철 관계자는 2005년 설치된 안전문 고장 여부를 묻자 "가능성을 다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나열 도철 사장직무대행은 "유가족과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서울시와 도철은 고인과 유가족께 사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장례 절차 등 예우에 관하여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