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 대통령, 선친 고향서 경제행보…TK텃밭 지지회복 시동거나

지난달 경주·포항 방문 이어 20일 만에 경북 지역 다시 찾아
취임 후 두 번째로 구미 방문

작성 2016.10.19 14:42 조회 재생수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 대통령, 선친 고향서 경제행보…TK텃밭 지지회복 시동거나
박근혜 대통령은 19일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 등을 방문해 민생·경제 챙기기에 주력했다.

박 대통령이 구미를 찾은 것은 취임 후 두 번째이자 지난 2014년 12월 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한 이후 1년 10개월 만이다.

특히 구미는 선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박 대통령 본인의 정치 기반인 TK(대구·경북)에 속한다는 점에서 더욱 관심이 쏠렸다.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바닥을 치고, 북핵과 경제 위기가 고조되는 악조건에서 '텃밭'을 다지고 지지층을 결속함으로써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박 대통령은 4·13 총선을 한 달 앞둔 지난 3월10일 대구를 찾은 바 있다.

또한, 지난달 20일에는 지진이 연쇄 발생한 경북 경주를 방문했고, 지난달 29일에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 준공식을 계기로 포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는 등 최근 TK행이 잦아지고 있다는 점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했다.

그러나 이날 일정은 정치적 의도가 담기지 않은 순수한 경제활성화 행보라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구미 방문은 원래 8월께로 잡혀 있었다가 북핵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의 안보 문제로 미뤄진 게 공교롭게도 지지율 하락 국면과 겹쳤을 뿐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일정은 하루 이틀 전에 정해지지 않는다. 오랫동안 검토해서 준비한 것"이라면서 "오늘 일정은 대통령으로서 국정수행을 흔들림 없이 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경제활성화를 위해 가시는 것으로 일자리 연계와 내수 진작의 의미가 있다"며 "대통령으로서 '제2의 고향'이라는 의미는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공식 보도자료에서 "이번 행보는 최근 공장 이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미 지역의 경제활성화는 물론, 정부가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집중 육성할 경량소재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 지역사회, 기업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박 대통령의 일정은 경북산학융합지구와 스마트공장 방문, 일본 도레이사가 투자한 도레이첨단소재 4공장 기공식 참석 등의 경제 관련 스케줄로 채워졌다.

그럼에도 최근 정국 상황과 여론 추이를 고려할 때 이번 구미 방문은 지지율 회복을 위한 민생·경제 행보의 의미도 담고 있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갤럽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주 연속 하락해 지난주에는 취임 후 역대 최저치인 26%를 기록했다.

특히 텃밭인 TK마저도 최근 4주간 지지율이 35∼44%로 횡보하는 등 콘크리트 지지층에서도 이탈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구미 방문은 동남권 신공항과 사드 배치, 지진, 수해 등의 잇따른 악재로 동요하는 지역 민심을 직접 다독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노무현 정부가 2007년 11월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결정했다는 내용을 담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파장 속에서 '정치적 고향'을 찾은 셈이어서 핵심 지지층의 결집을 노린 게 아니냐는 해석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