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음식에 개 단어라니"…말레이, '핫도그' 명칭 규제키로

작성 2016.10.19 14:10 조회 재생수2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음식에 개 단어라니"…말레이, 핫도그 명칭 규제키로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의 식당가에서 '핫도그'란 메뉴가 사라질 전망입니다.

더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총리 직속 부처인 이슬람개발부는 어제(18일) 미국 프랜차이즈 앤티앤스 프렛즐의 메뉴에서 '도그'(dog)란 단어를 소시지로 바꿀 것을 권고했습니다.

예컨대 '프렛즐 도그'는 프렛즐 소시지로, '도그 바이트'는 소시지 바이트로 메뉴명을 바꿔야 한다는 것입니다.

시라주딘 수하이미 JAKIM 할랄 국장은 "무슬림 소비자들로부터 항의가 있었다"면서 "이슬람 문화권에서 개는 부정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핫도그 등 '도그'란 단어가 들어간 음식 메뉴는 JAKIM으로부터 '할랄' 인증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할랄은 '신이 허용한 것'이란 뜻의 아랍어로 무슬림이 먹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의미합니다.

메뉴명을 바꾸지 않으면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사실상 퇴출당할 수 있다고 경고한 셈입니다.

말레이시아에서 45개 지점을 운영 중인 앤티앤스 측은 JAKIM의 권고를 받아들여 메뉴명을 변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AKIM은 여타 요식업체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 메뉴명을 바꾸게 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는 "정부가 종교 문제에만 관여할 것이지 영어 교사까지 자처하려 드느냐"는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이슬람을 국교로 삼고 있지만 무슬림 비율은 인구의 61.3% 수준이며 불교(19.8%), 기독교(9.2%), 힌두교(6.3%) 등 여타 종교를 믿는 인구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합니다.

그런 까닭에 말레이시아 무슬림은 전통적으로 여타 종교에 관용적인 태도를 보여왔으나, 사우디아라비아를 본산으로 하는 이슬람 근본주의인 와하비즘이 전파되면서 샤리아 형법 도입이 추진되는 등 최근 들어 급진화 경향을 보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