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 까칠한 의사 변신…우월한 가운핏

작성 2016.10.19 13:30 조회 재생수1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 까칠한 의사 변신…우월한 가운핏
배우 유연석이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까칠한 ‘흙수저 수재 의사’로 변신한다.

유연석은 오는 11월 7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 미니시리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 수석 타이틀을 한 번도 놓친 적 없는 의대 수재이자, 까칠한 성격을 지닌 ‘흙수저 외과 의사’ 강동주 역을 맡는다. 극중 강동주(유연석 분)는 인생 최대 위기 후 방황 끝에 찾은 지방 분원 ‘돌담 병원’에서 김사부(한석규 분)와 윤서정(서현진 분)을 만나 ‘진짜 의사’로 성장하게 되는 인물. 유연석은 강동주 캐릭터를 통해 시크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19일 제작진을 통해 유연석이 마성의 시크남 ‘닥터 강’의 모습을 드러낸 현장이 사진으로 선공개됐다. 사진 속 유연석은 살짝 찌푸린 표정과 굳은 얼굴로 일관, 웃음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차가운 자태로 병원 곳곳을 누비는 모습이다. 유연석은 청진기를 둘러메고선 냉철한 눈빛으로 ‘수석 의사’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내비치는가 하면, 우월한 외모로 완성한 남다른 가운핏을 과시, 뭇 여성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한다.

유연석이 까칠한 ‘흙수저 수재 의사’로 변신한 장면은 지난달 29일 경기도에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세트장에 들어선 유연석은 유인식 PD를 비롯해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또한 유연석은 메모와 연습 흔적으로 빼곡하게 채워진 대본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대사를 되뇌는 면면들로 촬영장의 열기를 높였다. 이후 카메라 불이 켜지자 유연석은 ‘시크 닥터 모드’로 돌입, 극에 몰입된 연기로 완성도를 더했다.

유연석은 “의학 드라마에 다시 꼭 출연하고 싶었는데 ‘낭만닥터 김사부’라는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게 돼 무척 기대 된다”라며 “특히 한석규 선배님과 서현진 씨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돼서 굉장히 기쁘다”라고 ‘낭만닥터 김사부’와 함께 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강동주 캐릭터를 통해 그동안 제가 보여드리지 않았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무척 설렌다”라며 “열심히 촬영할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라고 힘찬 각오를 전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강동주는 의사로서 출중한 능력을 지녔지만 날선 인물로, 강동주가 ‘돌담 병원’에서 진정한 ‘낭만닥터’로 성장해가는 과정들이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강동주 캐릭터를 보다 완벽하게 표현해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유연석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담은 작품. 김사부의 천재적 의술과 강동주, 윤서정의 의지에 힘입어 돌담 병원은 권력과 돈에 굴하지 않고, 첨단 시설과 진정성을 지닌 지방 최고의 병원으로 우뚝 선다. 그 속에서 강동주와 윤서정의 로맨스가 모락모락 피어나 시청자 가슴을 핑크빛으로 물들게 할 전망이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현재 방영중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