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화물연대 파업 10일째 부산신항 집회 취소…파업 철회하나

작성 2016.10.19 11:36 조회 재생수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물연대 파업 열흘째인 19일 화물연대가 이날 오후 부산 신항에서 열 예정이던 집중투쟁 집회를 돌연 취소하고 조합원 총회를 열기로 했다.

이에 따라 파업 철회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19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화물연대의 부산항 신항 집회는 '민주노총 총력투쟁 결의대회' 영호남권 집회와 연계해 최대 8천명(화물연대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오후 2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오전 화물연대가 돌연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취소한 뒤 이를 조합원 총회로 대신한다고 밝혔다.

이런 배경에는 정부와 화물연대 지도부가 물밑접촉을 통해 파업 철회와 관련된 조건을 상당한 수준으로 합의했기 때문으로 알려진다.

정부가 화물연대에 이날 최종안을 제안했고, 화물연대는 총회를 통해 최종안을 받아들일지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제안한 최종안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화물연대의 한 관계자는 "각 지부장들을 불러 접촉 결과를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면서 파업 철회와 관련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일각에서는 이르면 이날 오후 1시쯤 화물연대가 파업을 종료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화물연대는 지난 8월 정부가 발표한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 반대하며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갔다.

화물연대는 이 방안의 핵심이 화물차 수급조절제 완화로 무한 증차가 이뤄져 생계에 심각한 타격을 준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차량 부족 문제가 심각한 1.5t 미만 소형화물차 중 일정 조건을 충족한 업체들만 그 대상이어서 무한 증차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입장이었다.

게다가 이 방안에 합의한 다른 관련 단체들과의 약속을 무시할 수 없다며 맞서왔다.

이렇다 할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부산 신항에서는 집회가 계속되면서 화물연대 조합원과 경찰의 마찰이 점점 격해졌다.

경찰은 지난 18일 박원호 화물연대 본부장을 교통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하는 등 집회 10일 동안 화물연대 관계자 86명을 연행했다.

시위를 진압하던 경찰도 날아든 돌에 맞아 다치거나 넘어져 부상자가 28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