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송민순 회고록' 공방…국정원 국감서도 쟁점

작성 2016.10.19 12:28 조회 재생수7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을 둘러싼 여야의 진실공방이 오늘(19일)도 이어졌습니다. 오늘 비공개로 열린 국가정보원 국감에서도 여야 간 설전이 예상됩니다.

문준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여야는 오늘도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이 언제 이뤄졌는지를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새누리당은 당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기 전에 북한의 결재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문재인 전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정갑윤/새누리당 대북결재 진상규명위원장 : 인조가 청 태종에게 한 삼전도의 치욕에 버금가는 모습입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모든 사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합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사실이 아닌 일로 정치 공세에 나섰다면서, 최순실 씨를 비롯한 비선 실세 의혹부터 규명하라고 맞섰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해야 할 규명은 우병우, 최순실, 차은택의 비리와 최순실 딸의 특혜처럼 증거가 나와도 발뺌하는 이 정부를 놓고 해야 할 일입니다.]

국민의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색깔논쟁으로 정국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문재인 전 대표의 사실 규명 책임도 강조했습니다.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말씀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서 이 문제를 종식시켜 줄 것을 요구합니다.]

오늘 오전 비공개로 시작한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도 회고록과 관련한 진위 공방이 예상됩니다.

회고록 저자인 송민순 전 장관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현재 초점이 된 부분은 책의 의도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사실관계에 대해선 기록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