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거북목' 환자 4년 새 두 배로…"스마트폰이 주범"

작성 2016.10.19 13:39 조회 재생수6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거북목 환자 4년 새 두 배로…"스마트폰이 주범"
본격적인 스마트폰 보급 이후 '거북목 증후군' 환자가 10∼30대 위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목디스크 관련 질환'의 2011∼2015 건강보험 등 진료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 606명이던 거북목증후군 환자 수가 2015년 1천134명으로 4년 만에 약 2배로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뼈가 '1자'로 혹은 '뒤집힌 C자' 모양으로 변형되는 증상이다.

건강한 목뼈는 완만한 C형 곡선을 그리는데, 고개를 앞으로 숙인 자세가 지속되면 어깨 주위 근육 등이 약화, 이와 같은 변형을 초래할 수 있다.

환자 수 증가는 IT기기의 보급과 무관하지 않다.

스마트폰 보급률은 2011년 27%에서 2015년 78.8%(방송통신위원회·2015)로 급증했다.

거북목 증후군 환자의 61%는 10∼30대에 집중되는데 이는 이 연령대에서 IT기기 의존성이 높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및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10∼30대의 경우 14.5∼31.6%에 달해 다른 연령대(5∼10%)보다 높았다.

거북목증후군 환자는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진료를 받지 않고 목디스크나 척추 변형 등으로 증상이 심화했을 때야 병원을 찾는 경향이 많다.

실제로 '목디스크·경추(목뼈)통' 진료 인원도 2011년 227만 명에서 2015년 265만 명으로 16.6% 증가했다.

단 목디스크·경추통 진료 인원은 62%가 40∼60대에 집중돼 거북목 증후군 환자 분포와 차이를 보였다.

거북목 증후군으로 경추의 형태가 변형되면 몸이 앞쪽으로 기울어진다.

이 때문에 목에 걸리는 하중이 늘면 목뼈와 어깨 주위 근육이 계속 긴장하게 돼 뒷목, 어깨 통증, 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가 필수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사용할 때, 운전 등으로 고개를 앞으로 숙이는 자세를 오래 유지해야 할 때는 거북목 증후군을 유발할 위험이 크다.

따라서 화면을 눈높이에 맞게 사용하고, 꾸준하게 스트레칭을 해 긴장을 풀고 바른 척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