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SNS 폭언에 목숨 끊은 중학생…욕설에 협박도 당했다

가해 학생 전화로 모멸감 느낄 욕설하며 "싸우자"

작성 2016.10.19 10:56 수정 2016.10.19 15:39 조회 재생수1,0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NS 폭언에 목숨 끊은 중학생…욕설에 협박도 당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SNS에서 동급생으로부터 폭언과 놀림을 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중학생이 전화로도 협박당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이 확보한 전화 녹취파일엔 숨진 A군이 지난달, 같은 반 동급생인 B군으로부터 심한 욕설과 협박을 받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유족들은 A군이 수차례 B군으로부터 협박전화를 받았지만 녹음한 것이 한 번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족들은 또 A군이 이전 학교에서도 학교폭력을 당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학교를 옮겼는데, 전학 간 학교까지 다 퍼져 괴롭힘이 끊이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동급생을 조사했으며 잠금 상태인 A군의 스마트폰을 풀어 메시지 내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