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北, 제재속 中·러시아에 수산물 수출 대폭 늘려"

작성 2016.10.19 10:55 조회 재생수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 속에서 올해 들어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수산물 수출을 대폭 늘렸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중국 해관총서(세관) 자료를 토대로 북한의 올해 1∼8월 대(對) 중국 수산물 수출액이 약 1억1천만 달러(1천236억원)로 집계했으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천500만 달러)과 비교해 약 70% 늘어난 수준이라고 VOA는 전했다.

품목별로는 오징어 등의 연체동물이 8천만 달러어치로 가장 많았고, 새우와 게를 비롯한 갑각류(2천600만 달러), 말린 어류(3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를 상대로 한 북한의 수산물 수출도 올해 들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VOA는 전했다.

VOA가 인용한 러시아 연방세관 통계에 따르면 북한의 올해 1분기 대러 수산물 수출액은 약 280만 달러로, 지난해 총 수출액인 160만 달러를 이미 넘어섰다.

수산물은 안보리 결의에 따른 직접 제재 대상이 아니다.

VOA는 북한의 수산물 수출이 급증한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로 외화벌이가 어려워지면서 수산물 수출에 힘을 쏟은 결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