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與 비주류 "최순실 의혹 규명해야"…지도부 침묵·친박 '방어막'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6.10.19 10:47 수정 2016.10.19 14:15 조회 재생수1,7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새누리당이 이른바 '비선 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 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친박계가 야당의 정치공세로 규정한 가운데 비주류 비박계 중진들은 조속한 의혹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비박계 중진인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 간담회에서 최씨 모녀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소개한 뒤 "이런 의혹들이 하루속히 풀려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심 부의장은 특히 이화여대 총장 사퇴 촉구 움직임도 거론하면서 "교육부가 즉각 특별감사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교육부가 나서서 의혹을 투명하게 수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병국 의원도 "이번 국정감사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문제가 블랙홀처럼 모든 현안을 빨아들였다"며 "집권여당인 우리 당이 이것을 앞장서서 막는 듯한 모습을 보여준 것은 국민에 엄청난 실망을 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의원도 어제(18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권력 남용이나 비리가 있었다면 그건 최순실 씨 뿐 아니고 누구든지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정권 임기가 끝나기 전에 검찰에 계신 분들 정신 차리고 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주류 친박계는 야당의 공세에 휘말려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고 당 지도부는 침묵했습니다.

친박계 김태흠 의원은 S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과 최 씨가 과거에 친분이 있다고 해서 이를 무슨 권력형 비리라고 대통령, 현 정권과 연결지으면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며 "이 문제는 철저한 수사를 해서 국민께 밝히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정현 대표는 국회에서 관련 의혹들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원내대표단 중심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