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박지원 "'우병우 동행명령 野 공조' 당론으로 결정"

작성 2016.10.19 10:27 조회 재생수6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지원 "우병우 동행명령 野 공조 당론으로 결정"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모레(21일) 국회 운영위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나오지 않을 경우, 야권과 공조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하는 방안을 당론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19일)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의원 의견이 대개 합치되어서 김관영 원내수석이 더민주와 협의하기로 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우 수석 관련 국정조사도 새누리당이 안건조정을 신청할 경우 최장 120일이 걸릴 수 있지만 반드시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박 비대위원장은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구태의연한 색깔론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하게 한다"면서도 "문재인 전 대표 역시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문 전 대표의 발언이 4번째 바뀌고 있다"며 "일구사언으로 이런 문제를 덮으려 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문 전 대표에 대해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사람으로서 위기관리 능력과 리더십 문제에 강한 의구심을 가진다"며 "명확한 사실을 밝혀 문제를 종식할 것을 요구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