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우상호 "'최순실 게이트' 범죄 수준…검찰, 즉시 수사해야"

작성 2016.10.19 10:30 조회 재생수1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상호 "최순실 게이트 범죄 수준…검찰, 즉시 수사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9일 최순실씨 모녀 의혹과 관련, "검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 의혹을 해소하고 공익재단의 돈이 어떻게 사유재산처럼 활용됐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문제가 된 사건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기로 했다. 최순실 게이트는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증거인멸하기 딱 좋은 사건이다. 검사가 배당한 사건을 '세월아 네월아' 하며 손 놓고 있으면 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최순실 게이트'는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 범죄 사실로 확정된 수준"이라며 "대기업의 팔을 비틀어 돈을 확보, 그것이 K스포츠 재단으로 들어가고 그 재단으로 들어간 돈이 최씨 모녀가 만든 유령회사로 흘러간 정황이 연일 확보되고 있다"며 "보도대로라면 엄청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혹이 사실이면 결국 공익적 목적으로 대기업이 돈을 냈다고는 하지만, 공적자금이 최씨 딸의 승마훈련 등 최씨 모녀의 사유재산처럼 사용된 것"이라며 "독일 호텔을 통째로 빌려 거주한다는 보도도 있는데 사실이라면 미친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최씨는 '나라를 위해 한 일인데 내가 무슨 잘못이냐'고 했다고 한다.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짐이 곧 나라'라는 말은 들었지만, '내 딸을 위한 게 나라를 위한 것'이라는 건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로 23일째를 맞은 철도파업과 관련, "코레일 사장은 국회에 출석, 정치권이 관여하니 노조가 말을 안 듣는다고 했는데 노조가 말을 안 듣는게 아니라 코레일 사장이 말을 안 듣는 것"이라며 "오늘이라도 새누리당은 국회 내에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들고 그 속에서 이 문제의 해법을 찾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오로지 공권력을 투입하고 법적 절차로 노조를 파괴하려 한다면 위협받는 건 국민안전이고 파괴되는 건 국민화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