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곗돈 들고 '잠적' 40대, 내연남 통신기록으로 덜미

작성 2016.10.19 10:02 수정 2016.10.19 11:09 조회 재생수9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곗돈을 챙겨 잠적했던 40대 여성이 내연남의 통신기록으로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기 양주경찰서는 19일 사기 및 배임 혐의로 신모(48ㆍ여)씨를 구속했습니다.

신씨는 피해자 8명이 낸 곗돈 1억3천만원을 챙겨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주점을 운영하던 신씨는 지난해 10월 이웃 가게 상인들과 함께 계를 만들어 계주로 활동했습니다.

연 20% 이상 이율을 올리게 해주겠다는 신씨의 말에 상인들의 참여가 활발했지만 신씨는 올해 5월 곗돈을 들고 잠적했습니다.

신씨는 도주 직후 경기도 평택에 있는 내연남 A(45)씨의 집에서 잠적했지만, A씨의 통신기록을 분석한 경찰에 결국 덜미를 잡혀 쇠고랑을 차게 됐습니다.

신씨는 운영하던 주점이 장사가 잘 안되자 애초에 곗돈을 모아 도망갈 목적으로 계를 만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